<앵커>

코레일이 오늘(8일)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장단회의를 열었습니다.

지난 달(3월) 코레일 사장으로 취임한 손병석 사장은 이번 회의의 의장을 맡아 사실상 첫 대외 활동을 시작했는데요.

문성필 기자가 현장에서 손병석 사장을 만나 인터뷰 했습니다.

<기자>

`대륙철도의 유엔 총회`로 불리는 국제철도협력기구, OSJD는 동유럽과 아시아간 국제철도 운행을 위해 만들어진 국제기구입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04년 처음 가입 의사를 밝힌 후 14년 만인 지난해(2018년), 4번의 도전 끝에 가입에 성공했습니다.

OSJD 정회원이 된 후 처음 열린 국제행사에 의장으로 참석한 손병석 코레일 사장은 유라시아 철도망에 대한 코레일의 청사진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손병석 / 코레일 사장

"유라시아 철도의 시발점이자 종착역이 대한민국이라는 인식을 국제적으로 확산시키고, 대한민국이 국제적인 물류, 여객 운송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손 사장은 국제화물과 여객 운송협정 가입을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입니다.

국제열차운행 관련 정책 결정에 적극 참여해 국가 차원의 이권 보호가 가능해지도록 한다는 겁니다.

[인터뷰] 손병석 / 코레일 사장

"여객과 화물을 운송하는 규약에 대한 문제, 표준에 대한 문제, 물류정보시스템에 한국이 가입해서 그 부분에 대해 대륙의 화물을 어떤 식으로 운송하느냐 여부는 우리도 배워야 하고, 그들도 우리 시스템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코레일 사장으로서 경영 목표로는 `철도 안전`을 재차 강조했습니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문화 정착 뿐 아니라 이를 위한 직접적인 투자도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손병석 / 코레일 사장

"차량을 보다 교체를 빨리 한다든지, 낡은 시설이나 장비를 조기에 손을 본다든지, 투자 확대도 제가 많은 관심을 가지고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입니다."

한국경제TV 문성필입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