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는 제주지역에서 올해 첫 번째 일본뇌염 매개 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채집(4월 6일)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8일 밝혔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매년 감염병 매개 모기 감시사업(3~11월)에서 일본뇌염 매개 모기를 처음 발견한 때 발령한다. 현재 제주 이외 지역에서는 일본뇌염 매개 모기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올해 일본뇌염 매개 모기 확인 시점과 주의보 발령은 지난해(4월 3일)보다는 약 5일 늦어졌다. 올해 봄이 평년대비 기온이 낮았던 데다 심한 일교차가 나타났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질본은 일단 매개 모기의 활동이 시작된 만큼 야외 활동 또는 가정에서 모기 회피 등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일본 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 모기에 물리면 99% 이상은 증상이 없거나 열을 동반한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는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다. 뇌염 20∼30%는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지난해에는 17명의 환자가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

일본뇌염은 백신으로 예방할 수 있으므로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만 12세 아동은 표준일정에 따라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

최근 10년간 감시결과를 보면 신고된 일본뇌염 환자의 약 90%는 40세 이상이었다. 따라서 해당 연령층은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고, 예방접종 권장 대상자의 경우 반드시 접종해야 한다. 논이나 돼지 축사 인근에 거주하거나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하는 경우, 관련 바이러스를 다루는 실험실 요원 등에 백신 접종이 권장된다.
전국 `일본뇌염 주의보` 발령…제주서 작은빨간집모기 확인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