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도, 한정판 `괄도네넴띤` 한 달만에 500만개 완판

팔도는 `팔도비빔면(비빔면)` 출시 35주년을 기념해 500만개 한정 생산한 `괄도네넴띤`이 최종 완판됐다고 밝혔습니다. 본격적인 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한지 1개월이 채 안 된 시점으로 팔도가 선보인 한정판 라면 중 가장 이른 시간에 판매를 마쳤습니다.

`괄도네넴띤`의 인기는 독특한 제품명에서부터 비롯됐습니다. 팔도는 젊은 층에게 `비빔면`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1020세대가 재미삼아 사용하는 단어를 제품명에 적용했습니다. 소비자들은 익숙한 단어와 팔도의 과감한 결정에 열광했고 이는 곧 판매로 연결됐습니다.

기존 `비빔면` 대비 5배 가량 매운 맛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습니다. `비빔면` 특유의 새콤달콤함에 할라피뇨의 매콤함이 잘 어울린다는 평가입니다. 실제 개인 SNS나 동영상 공유 사이트에는 `괄도네넴띤` 구매 인증샷과 함께 맛있게 매운 맛에 대한 호평이 주를 이룹니다. 삼겹살, 골뱅이 등 다양한 재료와 함께 먹는 영상도 자주 볼 수 있습니다.

`괄도네넴띤`에 대한 관심은 원조 제품인 `비빔면`의 판매 증가로도 이어졌습니다. `비빔면`의 월별 판매량은 출시 이후 최고치를 경신 중이고 지난 3월에는 성수기가 아님에도 월 판매량 1000만개를 훌쩍 넘어섰습니다.

손방수 팔도 마케팅 상무는 "`괄도네넴띤`은 색다른 즐거움이란 팔도의 슬로건에 가장 부합하는 제품으로 `비빔면` 브랜드 가치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며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제품을 경험하지 못한 소비자들의 재판매 요청이 늘어나고 있어 추가 생산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