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일 서울 서초구 소재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열린 NH디지털혁신캠퍼스 출범식에서 NH농협금융지주 김광수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NH농협금융지주 제공


NH농협금융은 8일 서울 서초구 소재 NH디지털혁신캠퍼스에서 NH디지털혁신캠퍼스 출범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NH디지털혁신캠퍼스는 농협금융이 초일류 디지털금융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해 조성한 금융권 최대 규모인 2080㎡의 디지털 특구로 디지털R&D센터와 NH핀테크혁신센터로 구성된다.


이번에 출범한 NH디지털혁신캠퍼스는 농협금융의 디지털 전략 방향에 따라 농협금융-스타트업간 역량을 결집하기 위한 상생의 장을 마련하고 그룹차원의 디지털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한 컨트롤타워로 기능한다.


농협금융 디지털 연구·개발 총괄조직인 디지털R&D센터에서는 농협은행이 금융권 최초로 구축하여 경쟁사와 2년 이상의 기술격차를 유지하고 있는 오픈API의 독보적인 역량을 강화하고 인공지능 등 혁신적인 사업모델을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금융권 최초로 농협은행이 설립한 NH핀테크혁신센터를 이전하여 확대 운영함으로써 유망 스타트업 육성 및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김광수 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새롭게 출범하는 NH디지털혁신 캠퍼스가 미래 금융생태계의 중심이자 농협금융 디지털전환의 핵심동력이 될 것”이라며 “입주기업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진정성 있는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축사를 통해 핀테크와 금융권의 협력적 경쟁관계 구축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농협금융의 디지털혁신캠퍼스 출범에 큰 기대감을 표시했고 33개 스타트업과의 간담회를 통해 업체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NH디지털혁신캠퍼스 출범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NH농협은행 이대훈 은행장은 핀테크 기업 대표들에게 블록체인 기반 상생협력 증서를 전달하며 농협은행과 핀테크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혁신금융을 함께 선도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농협금융은 전 계열사에 걸쳐 NH디지털혁신캠퍼스를 중심으로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디지털 서비스를 구현하고 내부 비즈니스프로세스도 인공지능 기반의 RPA, 챗봇 확대적용 등 자동화를 통해 효율성을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디지털혁신캠퍼스를 시작으로 디지털 조직문화 혁신을 위해 스마트데스크·클라우드·AI 기반의 스마트오피스 및 애자일조직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농협금융은 디지털 전문가 확보를 위해 채용직군을 막론한 신규직원 전원을 대상으로 전문가 수준의 IT/디지털 교육을 실시하는 한편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인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를 2020년도까지 1000명 이상 양성할 계획이다.


이날 출범식에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김광수 농협금융지주 회장, 이대훈 농협은행장, 김대윤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 정유신 한국핀테크 지원센터 이사장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kimds@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