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홀딩스, 3D 프린팅 기업과 `헬스케어 신소재` 공동개발

JW중외제약의 지주회사인 JW홀딩스는 3D 프린팅 관련 토털 솔루션 기업인 그래피와 손잡고 헬스케어 신소재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습니다.

그래피는 3D 프린팅 관련 원천기술을 활용해 신소재 광경화 수지 등을 개발한 기업입니다.

이번 계약에 따라 그래피는 헬스케어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신소재의 개발과 공급을 담당하며 JW홀딩스는 JW메디칼, JW바이오사이언스 등 자회사와 함께 신규 소재에 대한 인허가, 제품개발, 마케팅을 추진하게 됩니다.

앞으로 두 회사는 3D 프린팅을 활용한 의료기기 시제품과 부품을 시작으로 의료용 보형물, 재활의료기기 등을 개발할 예정이며 고난도 기술이 필요한 바이오잉크, 인공장기 시장에도 진출할 계획입니다.

JW홀딩스 관계자는 "맞춤형 의료서비스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바이오 신소재 개발이 핵심 분야로 주목받고 있다"며 "앞으로 헬스케어 신소재 개발에 대한 원천기술을 기반으로 바이오 의료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