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 조양호 회장 사인은 `폐질환`…"가족들 임종 지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8일 별세했다. 향년 70세.

대한항공은 조 회장이 이날 새벽 0시 16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사인은 `폐질환`으로 알려졌다. 앞서 한차례 수술을 받은 조 회장은 최근 건강이 악화돼 이날 가족들이 지키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

조 회장은 LA의 한 병원에서 별세했으며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 가족이 조 회장의 임종을 지킨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은 운구 및 장례 일정과 절차는 추후 결정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했다.

조양호 별세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