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중구문화재단,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그날을 기억하며’ 공연 선봬



(재)중구문화재단과 ㈜아트그룹 슈필렌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오는 4월 11일 오후 7시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다산어린이공원에서 제40회 문화사랑방 ACT ‘그날을 기억하며’ 공연을 개최한다.

중구는 100년 전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울려 퍼졌던 3.1운동의 만세소리, 강우규 의사와 김익상 의사의 의거, 안중근기념관과 백범광장 등 항일독립운동의 기억과 기념의 장소를 품고 있어 이번 공연은 이러한 역사적 의미를 지역민들과 함께 돌아보고 나눈다는 점에서 더욱 특별하다.

중구 지역주민 뿐만 아니라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무료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각기 다른 분야의 청년예술인 40여명이 3.1운동 당시 파고다 공원을 연출하는 플래시몹, 3m가량의 종이 위에 역사를 기리며 대형 붓으로 선보이는 진귀한 퍼포먼스, 오케스트라 연주, 독립운동가 및 임시정부 수립에 대한 토크까지 90분 동안 다채롭고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채워진다.

(재)중구문화재단 윤진호 사장은 “주민의 생활현장에서 다양한 문화공연을 개최하는 프로그램 ‘찾아가는 문화사랑방 ACT’를 올해는 특별히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으로 준비했다. 이 공연을 통해 그날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다시 한 번 재조명하고 기억하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이번 공연의 총 감독을 맡은 ㈜아트그룹 슈필렌 송현우 대표는 “대한민국 정부 설립의 기준이 되는 임시정부 수립일을 기념해 공연을 함께 준비한 청년예술인분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지역 주민들에게 역사를 기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