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곱악몽`이 수놓은 서울의 밤…드림캐쳐, 콘서트 성료



`일곱악몽` 드림캐쳐가 서울의 밤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드림캐쳐는 지난 6일과 7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메세나폴리스 내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단독 콘서트 `Invitation From Nightmare City in Seoul`을 개최하고 팬들과 한걸음 가까이에서 호흡했다.

이번 콘서트는 드림캐쳐가 그려온 특유의 악몽 스토리를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기회였다. 데뷔곡 `Chase Me`부터 `PIRI`까지 무대 위에서 펼쳐낸 드림캐쳐의 서사에 팬들의 뜨거운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다. 특히 드림캐쳐의 매력 포인트로 꼽히는 인트로 트랙에 화려한 영상까지 더해져 관객들의 몰입을 도왔다.

콘서트의 또 다른 재미는 드림캐쳐가 선사하는 다채로운 유닛 무대였다. 일곱 멤버들은 드림캐쳐로는 미처 보여주지 못했던 감성과 귀여움, 그리고 섹시함까지 장착하며 현장에 모인 인썸니아에게 특별한 재미를 전했다. 더욱이 이틀 동안 유닛의 곡 선정과 구성을 달리하면서 한층 풍성한 공연을 만들었다.

드림캐쳐가 준비한 색다른 선물도 빼놓을 수 없었다. 수록곡 `Trap`의 스페셜 퍼포먼스를 한국 팬들을 위해 최초로 공개한 것. 드림캐쳐의 깜짝 선물에 팬들은 폭발적인 반응으로 화답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더욱 끌어올렸다.

준비된 순서가 모두 끝난 뒤에도 드림캐쳐를 향한 사랑은 식지 않았다. 팬들의 앙코르 콜은 물론 즉석 `떼창`이 이어졌고, 드림캐쳐 일곱 멤버들은 환한 표정으로 다시 무대에 올라 함께 즐기는 콘서트의 대미를 장식했다.

콘서트를 마친 드림캐쳐는 "이틀 동안 함께 해 주시고 아름다운 추억을 같이 만들어준 인썸니아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여러분이 있었기에 지금 이 감격스런 순간이 존재할 수 있는 것 같다"며 "이 사랑을 잊지 않고 또 다시 함께 그려갈 앞날을 기다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서울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한 드림캐쳐는 잠시 휴식을 취한 뒤 오는 5월 일본 도쿄와 고베에서 콘서트를 개최하고 아시아 투어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