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퓨전데이타 경영진, 회사 안정화와 내실 강화 위해 불철주야 노력
- 대규모 유상증자는 회사 재무 구조 개선을 위한 최선의 선택
- 자본잠식률 18.59%로 대폭 낮춰져 자본잠식 리스크 해소 ‘기대’
클라우드 전문 개발기업 퓨전데이타(286 0.00%)(대표 박일홍/코스닥 195440)가 대규모 유상증자를 통해 운영자금을 확보하고, 재무구조 개선에 속도를 낸다.

지난 5일 공시에 따르면 퓨전데이타는 일반공모 방식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발행 예정가액은 516원이며, 약 300억 원의 자금 모집이 예상되는 규모다. 상장주관사는 IBK증권이며, 이베스트투자증권이 공동모집주선을 진행한다.

회사 측은 조달된 자금을 통해 본격적인 재무구조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미 올해 초부터 유상증자 등을 통해 자금을 확보, 현재 자본총계 89억 원으로, 자본잠식률을 52.28%로 낮춘 상태다. 회사는 “일반공모 유상증자 성공 시 자본잠식률은 18.59%로 대폭 낮춰져, 관리종목 지정 사유 2가지가 말끔히 해소될 수 있지만, 상반기(6월)까지 자본잠식률을 50%미만으로 낮추지 못하면 상장폐지가 될 수 있다”라며 “회사의 임직원은 금번 유상증자 성공을 위해 총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유상증자 성공 시 운영자금 확보로 인해 부채비율이 감소되고, 사업 영역 확대와 기존 사업 강화로 실적 개선이 가능 하다고 전하며, 회사가 현재 시장의 신뢰 회복과 재무구조 개선에 중점을 두고 있는 만큼 향후 발생 될 수 있는 잠재적인 회계 리스크에 대해서도 철저한 준비를 하고 있어, 금번 유상증자가 성공적으로 끝이 난다면 회사는 내년 상반기에 관리종목에서 탈피 될 수 있을 것 이라고 전망했다.

퓨전데이타는 “작년 11월 말부터 교체된 신규 경영진들이 회사의 안정화와 재무구조 개선 및 내실 강화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번 대규모 유상증자에 대해 주주분들의 크나큰 우려가 있을 것 임에도, 회사 재무 구조 개선을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전했다.

더불어 유상증자 성공 시 “확보된 자금을 통해 금융기관 부채 등을 전액상환 하고, 개선된 재무를 바탕으로, 클라우드, 가상화 솔루션 등 핵심 사업의 전략적 전개를 가속화하는 것은 물론 자회사를 통한 신사업 진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한편 퓨전데이타는 오는 22일 최종 발행가액을 확정하며, 25~26일 일반공모 청약을 거쳐 5월 14일 신주가 상장될 예정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