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현장서 숨 멎은 고양이 살려낸 소방대원…"가족같은 존재라 생각"

화재현장에서 숨이 멎은 채 쓰러진 고양이를 심폐소생술로 살린 소방대원이 28일 동물보호단체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박민화 춘천소방서 구조팀장은 이날 동물자유연대 조희경 대표로부터 고양이 심폐소생술 우수 사례 감사패를 받았다.

박 팀장은 지난 19일 춘천시 후평동 한 아파트 화재현장에서 장애로 거동이 어려운 거주자를 구한 뒤, 추가 인명 검색 중 작은 방에서 연기흡입으로 숨이 멎은 채 쓰러진 고양이를 발견했다.

고양이를 아파트 밖으로 데리고 나온 그는 화단에서 무릎을 꿇고 심폐소생술을 4∼5분 동안 시도,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

박 팀장은 평소 유튜브를 통해 동물 심폐소생술을 익혔으며, 2017년 심정지 고양이를 살린 경험도 있다.

고양이는 이틀 동안 춘천소방서 대원들의 보살핌을 받다가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박 팀장은 "집주인에게는 고양이가 가족 같은 존재라는 생각이 들어 황급히 응급조치했는데 깨어나 다행"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재난현장에서 구조 활동에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