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목보6` 린X환희, `15년 절친` 환상 케미…추리 결과는?

15년 절친 가수 린과 환희가 `너의 목소리가 보여6`를 다시 찾아온다.

29일 방송되는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6`(이하 `너목보6`) 11회에는 린과 환희가 하나 된 목소리로 의기투합해 미스터리 싱어의 정체를 밝힐 예정이다.

린은 지난 시즌4에 출연해 실력자와 함께 듀엣 무대를 장식한 반면, 환희는 시즌2에 출연해 음치와 함께 유쾌한 웃음을 안겼다. 이처럼 상반된 추리 촉을 보여줬던 두 사람이 뭉친 `너목보6`에서는 어떤 결과를 보여줄지 시선이 쏠리고 있다.

이날 현장에서 린과 환희는 "친구가 된 지 15년 됐지만 서로 보는 눈이 달라 걱정이다"라고 말하기 무섭게 첫 번째 미스터리 싱어를 추리할 때부터 서로 엇갈린 의견을 내비쳐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하지만 절친답게 끊임없이 의견을 나누고 미스터리 싱어를 결정할 때마다 서로의 의견을 존중해주는 등 빛나는 우정을 보여준다고 해 과연 이들은 음치 색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녹화를 끝낸 후 린은 "두 번째 출연이지만 처음 나온 것처럼 약간 헤맨 부분들이 있었다. 초반엔 환희와 약간 달그락거릴 뻔했는데 생각보다 잘 맞았던 것 같아서 재밌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또한 환희는 "혼자 나왔었을 때는 쓸쓸했는데 이번엔 린과 같이 나와서 좋았다. 좋은 친구와 함께 할 수 있어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린과 환희의 행복 가득한(?) 추리는 29일(내일) 저녁 7시 30분 Mnet, tvN에서 동시 방송되는 `너의 목소리가 보여6`에서 확인할 수 있다

`너목보6` 환희 린 (사진=tvN)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