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서울시가 재개발을 진행할 때 기존보다 사람이 살 수 있는 공간인 주거비율을 높이기로 했습니다.

서울에 주택을 공급할 땅이 부족하다보니 같은 공간에서 최대한 집을 많이 짓겠다는 의도입니다.

보도에 홍헌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가 부족한 땅에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서울시는 재정비촉진지구 상업지역 주거비율을 90%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재정비촉진지구는 주택 공급과 상업지역 개발이 동시에 이루어지는 것인데 그동안 주거비율은 약 50~70% 수준이었습니다.

이를 최대 90%로 늘려 같은 공간에 주택을 더 공급하고, 사람이 많이 살게해 그 지역에 활기를 불어넣기로 한 것입니다.

<인터뷰> 이규희 서울시 주거사업총괄팀장

"상업시설만 있으면 강남지역 공실 등 과도한 시설이 될 수 있고, 이런 경우가 많이 발생하는 것이 현실이다. 오히려 주거에 대한 수요가 많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이 중 연면적 10%는 전용면적 45㎡ 이하의 소형 공공주택으로 짓습니다.

재정비지구 중 준주거지역 용적률은 기존 400%에서 500%로 높이고, 상향된 용적률의 절반 이상을 공공주택으로 짓는다는 계획입니다.

적은 땅에 최대한 높게 건물을 올리고, 그 중 공공주택 비율을 더 높인 것입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해말 서울 주택난을 해결하기 위해 공공주택 8만호를 추가로 짓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를 위해 지난 주에는 `역세권 청년주택`의 복잡한 `역세권` 기준을 삭제해 당초 267개역에서 307개 모든 역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기준완화가 3년 간 한시적으로 운영되는 한계가 있고, 민간사업자가 이에 적극적으로 동참할 지는 미지수라는 평가입니다.

한국경제TV 홍헌표입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