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라오스 공무원 초청해 국내 토지기술 선보여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지난 25일부터 라오스 천연자원환경부 관계자 7명을 초청해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방문단은 첫날 LX글로벌센터에서 입교식을 갖고 국내 토지행정 정책에 관한 특강을 들었으며, 이튿날에는 LX국토정보교육원에서 측량프로그램과 드론 시연 등을 체험했습니다.

이어 도면전산화와 한국형토지관리시스템(KLIS)에 관한 설명을 듣고 용산전자상가 등을 찾아 국내문화탐방의 시간도 가졌습니다.

내일(29일)은 양국 간 사업추진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LX는 지난해 라오스 공간정보로드쇼에서 천연자원환경부 토지국과 `토지행정 및 공간정보 분야 업무 협약`를 체결한 뒤 교류를 이어오고 있습니다.

현재는 국토교통부 공적개발원조(ODA)사업인 `공간정보인프라 구축 및 활용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사업`을 함께 추진 중입니다.

`공간정보인프라 구축 및 활용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사업`은 토지를 등록하는데 있어 최적의 방법을 제시하고 국가 공간정보 관리 기반을 구축하는 기간 사업입니다.

최창학 LX사장은 "라오스는 토지 관리와 관련분야의 투자를 확대해 나가고 있는 국가"라면서 "이번 초청연수가 향후 관련 산업 확대와 민간기업 해외진출의 교두보 역할을 해낼 것"이라고 기대감을 전했습니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