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공단, 국내 최초 철도 역 내 어린이집 개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8일 경춘선 평내호평역에서 국내 최초로 역 내 '평내호평 어린이집'을 개원했다고 밝혔다.

평내호평 어린이집은 도심으로 출·퇴근하는 맞벌이 부부를 위해 철도공단이 자체 사업비 16억 5000만 원을 투입해 마련한 시설이다.

어린이집은 연면적 432.3㎡(실대공간 270.3㎡, 외부 놀이공간 162㎡)에 3개 보육실, 야외 놀이터 등으로 구성돼 어린이 약 30명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지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향후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다른 역사로 확대도 검토할 예정이다.

질 높은 보육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협업 활동을 추진해 상생협력 모델도 구축했다. 남양주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공공상생연대기금은 어린이들이 사용할 교재와 장난감 구매를 위해 1억원을 무상으로 지원했다.

또 한국철도공사와 협의해 등·하원에 불편이 없게 평내호평역 주차시설 이용을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이날 개원식에 참석한 김상균 이사장은 "평내호평 어린이집이 공공시설을 활용해 지역사회에 기여한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철도시설이 단순 운송수단이 아닌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활용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