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푸르지오` 브랜드 리뉴얼…"이름만 빼고 전부 바꾼다"

대우건설이 오늘(2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사 브랜드 `푸르지오`의 철학과 디자인, 상품을 변화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푸르지오의 철학을 `The Natural Nobility, 본연이 지니는 고귀함`으로 새롭게 정했습니다.

이는 아파트 상품의 변화가 일상의 모든 부분에서 가장 편안한 상태로 살아가기 바라기 때문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대우건설은 설명했습니다.

브랜드 이미지(BI)도 바뀝니다.
대우건설, `푸르지오` 브랜드 리뉴얼…"이름만 빼고 전부 바꾼다"

기존 푸르지오 알파벳의 색을 기존 초록색에서 검은색이 섞인 `브리티시 그린(British Green)`으로 변경하고, 산들바람에 부드럽게 흔들리는 자연의 형상을 담은 캐릭터도 추가됐습니다.

이와 함께 대우건설은 새로워진 푸르지오 브랜드에 맞추어 `Be Unique(비 유니크)`, `Be Right(비 라이트)`, `Be Gentle(비 젠틀)`, `Be Smart(비 스마트)` 등 4대 프리미엄 상품군을 정립했습니다.

`Be Unique`는 소비자 각각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차별화된 설계상품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며 가변주택, 맞춤형주택, 장수명 주택 등의 상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Be Right`는 친환경 상품·서비스를 의미하며, 주거환경을 위한 친환경 프로그램을 지속 개발할 계획입니다.

`Be Gentle`은 입주자를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의미하며, 다양한 입주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Be Smart`는 입주민들의 불편함과 번거로움을 최소화 시키며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지원하는 사물인터넷, 최첨단 보안시스템 등 스마트 솔루션을 의미합니다.
대우건설, `푸르지오` 브랜드 리뉴얼…"이름만 빼고 전부 바꾼다"

대우건설은 단순한 브랜드 이미지만 변화하는 것이 아닌 커뮤니티시설, 조경, 외경 등 상품 전반에 걸친 혁신과 변화를 함께 추진할 방침입니다.

커뮤니티 시설인 그리너리 라운지 (Greenery Lounge)를 비롯해 조경과 카페, 열린 도서관이 함께 어울린 그리너리 스튜디오(Greenery Studio) 등이 대표적인 시설입니다.
대우건설, `푸르지오` 브랜드 리뉴얼…"이름만 빼고 전부 바꾼다"

이 외에도 플리마켓, 피크닉, 숲속영화관 등 목적에 따라 다양한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오픈 필드, 온 가족이 함께 즐기는 문화공간으로 재탄생하는 푸른도서관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이 설치될 예정입니다.

단지의 외벽도 수직적인 면의 반복을 통해 건축의 리듬감을 살리고 비정형적인 실루엣을 통해 생동감을 표현할 예정입니다.

조경 분야에서는 자연을 담은 소재를 사용하고 자연의 방식을 따른 식재 배치, 조망과 경험이 가능한 자연을 만들 계획입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새로운 푸르지오는 이름만 남기고 모든 것이 바뀌었다고 할 정도로 회사의 상품과 서비스 전반에 걸친 변화와 혁신이 담겨있다"며 "앞으로도 시대의 변화에 발맞추어 고객의 삶 본연의 고귀한 가치를 추구하는 주거상품을 제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롭게 발표된 푸르지오 브랜드는 다음 달(4월) 분양 예정인 단지부터 적용할 예정이며, 입주가 얼마 남지 않은 단지에도 측면 사인에 새로운 브랜드 이미지가 담기는 등 일부 반영됩니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