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지원 방안 확정..."1.2조 통 큰 투자"

SK하이닉스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부지에 대한 정부 심의가 통과됨에 따라 1조 2,200억 원 규모의 협력업체 상생 및 반도체 생태계 강화 계획을 확정했다고 오늘(28일) 밝혔습니다.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상생펀드 조성에 3,000억 원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는 상생협력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추진에 6,380억 원 ▲공동 R&D에 2,800억 원 등을 순차적으로 지원할 계획입니다.

SK하이닉스는 우선, 2022년 착공 예정인 첫 번째 반도체 팹(FAB) 기공에 맞춰 반도체행복펀드 2,000억 원, 지분투자펀드 1,000억 원 등 ‘상생펀드’ 3,000억 원을 조성할 방침이라고 밝히고 조성된 자금은 반도체 장비, 소재, 부품 관련 성장 가능성 있는 기술혁신기업에 사업 자금 무이자 대출 등의 재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인공지능(AI) 기반의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상생협력센터(가칭 WeDoTech 센터)’ 설립 및 ‘상생프로그램’ 진행에도 6,380억 원을 지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SK하이닉스는 이와 함께 협력업체와의 공동 R&D 지원에도 10년간 2,800억 원(연간 280억 원)을 배정했다면서 첫번째 팹(FAB) 기공에 맞춰 기술혁신기업 대상 기업을 3곳에서 두 자리 숫자로 더 확대해 공동 R&D를 강화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은 경기도 용인시 원삼면 일대 약 448만 제곱미터(약 135만평) 규모의 부지에 120조 원을 들여 4개의 반도체 팹(FAB)을 건설하는 반도체 특화 산업단지 조성 사업으로 SK하이닉스는 ▲이천은 본사기능과 R&D/마더팹(Mother FAB) 및 D램 생산기지로 ▲청주는 낸드플래시 중심 생산기지로 ▲용인은 D램/차세대 메모리 생산기지 및 반도체 상생 생태계 거점으로 3각축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송민화기자 mhso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