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간편결제 시장 급성장에 실적 폭발적 증가세…상장주관사 한국증권·신한금투
간편현금결제 점유율 1위 세틀뱅크가 28일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에 상장 예비심사를 청구하고 기업공개(IPO)에 나선다고 밝혔다.

상장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과 신한(4,945 0.00%)금융투자다. 세틀뱅크는 상장 심사에 대한 승인이 완료되면 오는 하반기초 코스닥에 상장을 예상하고 있다.

세틀뱅크는 간편현금결제 시장에서 점유율 95%를 장악하고 있다. 국내 간편결제 시장 거래액이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세틀뱅크의 실적 역시 매년 폭발적으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세틀뱅크는 2018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에서 각각 571억원과 132억원을 기록했으며, 전년과 비교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45.3%(178억원 증가)와 40.1%(37억원 증가) 늘어났다.

증권업계에서는 올해 세틀뱅크의 성장세가 가속화 되어 사상 최고의 매출을 올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는 간편결제 시장내 신용카드가 아닌 본인계좌기반의 현금결제 서비스로써 국내 최초로 개발 및 런칭하여 신규시장을 개척해왔다. 국내 대형 e-커머스 및 대다수의 간편결제 페이사에서 제공하는 간편현금결제에 대한 부문을 선도하고 있다. 또 세틀뱅크는 공과금 납부, 오픈마켓 등에서 입금용으로 이용되는 가상계좌 결제 분야에서도 국내 1위 사업자다. 이 역시 국내외에서 성장세를 보이는 산업으로 꼽힌다.

한편, 세틀뱅크의 모회사는 코스닥 상장사인 민앤지(17,500 -0.85%)로, 지난 2016년 세틀뱅크 지분 47%를 사들이며 464억원에 인수했다. 세틀뱅크의 폭발적인 실적 증가세에 힘입어 현재의 지분가치는 인수 당시의 평가액보다 매우 크게 오른 것으로 예상된다.

세틀뱅크 관계자는 “세틀뱅크가 간편현금결제 시장을 선도하고 있어 기업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