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식당` 조보아→정인선 바톤패스…마지막까지 `열일`

지난 27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이 평균 시청률 1부 7.1% 2부 8%(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변함없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주요 광고관계자들의 중요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은 3.2%(2부 기준)로 역시 동시간대 1위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8.5%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거제도 마지막 번째 편으로 꾸며져 각 식당들의 최종점검이 이뤄진 가운데, 신화의 앤디와 3MC가 `도시락집`의 일일 알바생으로 등장해 흥미를 안겼다. 이들은 도시락집 사장님의 일일 휴가를 위해 의기투합해 `거미새 라면`과 `ToT김밥`을 손님들에게 대접했다.

앤디와 조보아, 김성주는 점심 장사에서 각각 라면, 김밥, 서빙을 맡아 맹활약했다. 모두 처음에는 서툴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호흡이 맞춰졌고 대부분의 손님들은 거제 특산물을 활용한 메뉴에 호평을 쏟아냈다. 저녁에는 `전설의 알바생` 백종원이 투입되어 `완벽한 4인 체제`로 가게 매출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이밖에 충무김밥집과 보리밥&코다리찜집도 신메뉴에 대한 손님들의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특히 `거제도 출신` 가수 강산에가 등장해 `칼국수 사리`가 추가된 코다리찜에 놀라움을 표하며 소주를 추가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종원은 거제도 촬영이 끝난 다음날에도 각 식당들을 찾아가 추가 점검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충무김밥집의 `멍게무침` 포장가격도 정하며 마지막까지 거제도 편 골목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8.5%까지 뛰어오르며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조보아는 이날 방송을 끝으로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넸다. 조보아는 이어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제게 배우로서 연기 인생도 그렇고, 사람 조보아 인생에도 날개를 달아줬다. 처음 왔을 때 제 등에 날개를 달아주셨던 컴퓨터 그래픽이 생각난다"며 눈물의 소감을 전했다. 백종원과 김성주는 눈물을 흘리는 조보아에게 꽃다발을 전달했다.

한편 조보아에 이어 배우 정인선이 `골목식당` 새 MC로 함께 한다. 다음달 3일(수) `서산 편`에서 시청자와 만날 예정이다.

`골목식당` 조보아 (사진=SBS)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