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 추진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아동과 시민이 행복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광역시 최초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목표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는 유엔아동권리협약의 기본 정신을 잘 실현하는 지역사회를 말하며, 부산시는 지난해 7월 인증을 신청해 현재 심의를 받고 있다.

시는 그동안 아동참여기구 운영, 아동권리교육 및 홍보 활동, 노후 놀이터 개․보수, 아동예산서 작성 및 공개, 아동친화도시 4개년 실행계획 수립, 아동권리 대변인 위촉 등 사업을 추진해 왔다.

특히 올해는 아동의 다양한 의견을 직접 듣고, 반영하는 데 중점을 두고, 아동들이 직접 정책을 제안하는 ‘아동참여기구’는 참여 연령을 기존 만11~18세 미만 아동에서 만7~18세 미만 아동으로 대폭 확대해 보다 많은 연령층의 아동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아동들이 24시간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는 전용 메일과 온라인 참여 게시판을 상반기 중으로 개설, 다양한 이야기를 듣고, 아동권리 대변인과 함께 아동의 권리가 침해되는 사례를 직접 해결할 계획이다.

앞으로 시는 미래를 준비하는 삶, 건강한 삶, 안전한 삶, 함께하는 삶, 실행기반 조성 5개 정책과제 실현을 위한 200여 개의 아동 사업을 추진해 아동과 시민이 행복한 아동친화도시를 만들어 간다는 방침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