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이 닿다’ 유인나, 로코 매력 정점 찍은 `직진 사랑꾼`



배우 유인나가 ‘직진 사랑꾼’ 면모로 매력의 정점을 찍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에서는 권정록(이동욱 분) 변호사에게 사랑의 확신을 주는 오진심(유인나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진심은 "스캔들 때문에 다시 기회를 잃는 것보다, 변호사님이 내 곁에서 사라진다는 게 더 두렵다. 그러니까 정말로 날 위한다면 내 옆에 있어 달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솔직한 사랑 고백은 어렵게 재기한 진심에게 혹시 피해될까 떠나려 했던 정록의 마음을 돌리게 했다. 진심의 `진심`이 통하는 순간이었다. 더욱 굳건해진 두 사람의 꿀 떨어지는 케미는 시청자들을 감성 충만한 로맨스로 한층 더 몰입하게 만들었다.

유인나가 그리고 있는 ‘정록 바라기’ 오진심은 사랑스러움 그 자체로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자존심에 얽매이지 않는 순수하고 솔직한 진심이의 연애 성장기가 헤어날 수 없는 킬링포인트로 자리매김했다.

유인나는 수줍음 가득한 첫 연애의 설렘부터 상대를 배려하는 따뜻함까지 갖춘 이상적인 러브라인을 완성했다. 특히 그는 사랑의 단짠 감정을 소화하며 로코 매력의 최고치를 찍고 있다는 평.

매회 ‘러블리 사랑꾼’ 기운을 뿜어내고 있는 유인나에 시청자들마저 흠뻑 빠지고 있다.

한편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대한민국 대표 여배우 오진심이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을 만나 시작되는 우주여신 위장취업 로맨스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