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모,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출연 확정…예지원과 첫 부부 호흡



배우 최병모가 채널A 새 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으로 초고속 안방 복귀를 알렸다.

28일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최병모가 채널A 새 미니시리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출연을 확정 지었다”라고 밝혔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 드라마로, 2014년 일본 후지TV에서 방영된 인기 드라마 ‘메꽃, 평일 오후 3시의 연인들’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최병모는 극중 아내 최수아의 남편이자 출판사 대표 이영재 역으로 분한다. 베스트셀러를 생산하는 출판계에 큰 손 이영재는 그림 같은 전원주택에서 아름다운 아내, 예쁜 두 딸과 함께 사는 성공한 기업인, 행복한 가장이다.

이영재(최병모 분)의 아내 최수아 역에는 배우 예지원이 낙점됐으며, 개성 있는 연기력으로 주목 받고 있는 두 배우가 처음으로 부부 호흡을 맞추며, 일본 원작의 탄탄한 구성 위에 한국적 정서와 감성을 더한 깊고 진한 한국형 멜로드라마로 재탄생시켜 줄 전망이다.

최병모는 최근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에서 깊은 내공의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에 웃음과 강렬한 인상을 남긴 가운데, 이번 드라마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최병모가 합류한 채널A 새 미니시리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올 상반기 방영을 앞두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