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삼립, 이석환 사장 대표이사 선임…이명구 사장과 각자대표 체제

SPC삼립이 오늘(27일) 이석환 사장을 새 대표이사로 선임했습니다.

이석환 사장은 영업·마케팅과 관리 분야를 맡아, 생산과 R&D 분야를 총괄하는 이명구 사장과 각자 대표로서 회사를 이끌게 됩니다.

이석환 사장은 25년간 SK그룹에 재직하면서 SK텔레콤의 영업마케팅본부장, 중국법인장, 싱가포르 법인장, SK네트웍스 통신마케팅컴퍼니 사장 등을 역임했습니다.

최근에는 알뜰폰 기업인 프리텔레콤 사장을 거치며,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장을 지내기도 했습니다.

SPC삼립 측은 "ICT 분야에 오랜 경험을 가진 이석환 사장은 종합식품회사로 거듭나고 있는 SPC삼립에 보다 젊고 역동적인 기업문화를 도입해 혁신적인 변화를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식품사업에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해 푸드테크 시대에 맞는 신성장동력을 창출하고, 해외법인장 경력을 바탕으로 SPC삼립의 글로벌 사업 확대도 이끌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석환 SPC삼립 대표이사는 "성장과 혁신을 통해 SPC삼립의 `그레이트 푸드 컴퍼니` 비전 달성을 가속화하겠다"라며,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질적 성장`을 이루고, 식품사업에 새로운 IT 인프라를 적극 도입하는 혁신을 통해 신유통, 신시장을 창출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김태학기자 thkim8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