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비 "모바일 암진단 장비, 대형장비 수준 정확도 확인"

헬스케어 스타트업 비비비는 자사의 모바일 암 진단장비 `마크비`를 이용해 혈중 종양표지자(바이오마커) 정량화하기 위한 임상연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27일 밝혔습니다.

비비비 연구팀은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암환자 242명을 대상으로 면역분석 측정기술인 `메시아`(MESIA)가 적용된 `마크비`와 병원 임상병리실에서 사용하는 고가의 대형장비의 성능을 비교하는 비교 연구를 진행한 결과, 마크비는 대형장비 수준의 정확도와 안정성을 갖췄음이 검증됐습니다.

메시아는 전자기장을 이용해 혈액내 항원 항체 반응속도와 검출 정확성을 높여 극미량의 바이오마커를 정량적으로 검출하는 기술입니다.

최재규 비비비 대표는 "이번 연구로 메시아 기반의 진단장비 마크비가 대형 고가 진단장비 수준의 정밀도가 있다는 사실을 검증했다"며 "마크비는 암 뿐 아니라 치매, 심근경색, 폐혈 증 등 15종의 바이오마커를 정밀 검출할 수 있기 때문에 상용화가 될 경우 시장의 수요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회사 측은 연내 유럽인증(CE) 완료를 시작으로 15종의 바이오마커를 출시할 계획입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바이오 센서 분야의 국제학술지 `애널리티카 키미카 액타` 온라인판에 실렸습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