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26일 충남 아산시 충남신용보증재단에서 충청남도 중소기업·소상공인 일자리 창출 및 생산적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신명혁 우리은행 그룹장(오른쪽)이 유성준 충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은 전국 신용보증재단,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등 보증기관 특별출연을 통해 소상공인과 지역중소기업에 우대금리 대출, 보증료 지원 등 총 3조원의 신규자금을 공급한다고 27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올해 말까지 전국 신용보증재단에 특별출연 해 경영 애로를 겪는 2만여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6000억원 규모의 신규자금을 공급한다. 최저 연0.9% 우대금리 대출과 최대 8년간 연0.4%포인트씩 보증료를 지원한다.


전국 신용보증재단 및 소상공인진흥공단과 원스톱 업무협약을 맺고 우리은행이 서류접수와 현장방문을 대행해 빠르고 편리하게 자금신청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와 함께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을 통해서도 창업 및 일자리 우수 중소기업을 집중 지원한다. 올해 말까지 8000개 중소기업에게 2조4000억원 규모의 신규자금을 공급한다.


최저 연1.4%의 우대금리 대출과 2년간 최대 0.8%포인트의 보증료를 지원한다. 산업 위기를 겪고 있는 자동차·조선업 영위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지난 26일 충남 아산시에 위치한 충남신용보증재단에서 2019년 충청남도 중소기업·소상공인 일자리 창출 및 생산적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신명혁 우리은행 그룹장, 유성준 충남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 주요인사가 참석했고 양사는 150억원 보증한도로 도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특별자금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라며 “자금지원 뿐만 아니라 실질적으로 고객의 편의와 금융비용 절감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kimds@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