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식사 대용 떠먹는 ‘바른목장 소프트요거트’ 출시

롯데푸드㈜ 파스퇴르는 바쁜 현대인들의 건강한 한 끼를 대신할 수 있는 ‘바른목장 소프트요거트’ 3종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바른목장 소프트요거트’는 간편하고 건강하게 식사를 대신할 수 있는 떠먹는 요거트이다. 용량은 110g으로 기존 자사 떠먹는 요거트 85g에 비해 약 30% 많다.

‘바른목장 소프트요거트’는 그릭요거트의 장점인 진한 풍미, 높은 단백질 함유량 등은 그대로 적용하되, 특유의 단단한 조직감을 보다 부드럽게 개선하여 새로운 식감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상큼한 알로에, 곡물을 넣어 더욱 든든한 오트밀, 소프트요거트 자체의 담백함을 즐길 수 있는 플레인 총 3종을 출시해 취향에 맞게 골라 먹을 수 있다. 유산균은 한국인의 장에 잘 맞는 특허 받은 김치 유래 식물성유산균, ‘LB-9’을 적용해 요거트 본래 기능을 충실히 살렸다.

용기는 플라스틱 용기 대신 종이컵을 사용했다. 국내 현존하는 떠먹는 요거트 중 유일한 것으로, 종이팩 유형으로 분리배출이 가능하다.

원유는 무항생제 인증목장 원유 100%를 사용했다. 국가로부터 엄격한 기준에 의해 ‘무항생제 인증’을 받은 목장에서 집유한 원유로만 만들어 건강한 한 끼 식사가 가능하다. ‘바른목장’은 무항생제 인증목장 원유로 만든 제품에 적용하는 롯데푸드 파스퇴르의 브랜드이다.

롯데푸드 파스퇴르 관계자는 “바른목장 소프트요거트는 맛과 영양, 섭취의 편리성 등을 갖춘 식사 대용 떠먹는 요거트”라며 “직장인, 학생 등을 비롯해 바쁜 일상 속에서 간편하면서도 건강한 식사를 원하는 소비자들에게 안성맞춤인 한 끼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