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출입은행은 CGIF와 공동으로 CJ대한통운 싱가포르법인이 발행한 7000만 싱가포르달러(약 560억원, 만기 5년) 채권에 대해 채권보증을 지원했다고 27일 밝혔다.


CGIF(Credit Guarantee and Investment Facility, 신용보증투자기구)는 아세안 및 한·중·일 기업이 발행하는 역내 채권에 대한 보증을 제공한다.


CGIF는 아시아지역의 채권시장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0년 11월 설립된 ADB(아시아개발은행)의 신탁기금이다. 우리 정부는 수은을 통해 CGIF에 출자해 지분 14.2%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채권보증은 수은과 CGIF간 최초의 공동지원이다. 수은-CGIF 협력모델은 향후 우리 기업들이 아시아 역내 채권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데 활용할 수 있는 유용한 모델로 평가된다.


CJ대한통운이 해외법인을 통해 해외채권을 발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CJ대한통운 싱가포르법인은 단기차입금의 장기차입금 전환을 통해 안정적인 장·단기차입구조를 확보하고, 글로벌 장기비전 달성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아세안지역을 대상으로 IT기술과 접목된 첨단택배 서비스 제공으로 택배 한류 조성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CJ대한통운 싱가포르법인은 아세안 7개국(말레이,인니,베트남,태국,미얀마 등) 총 27개 법인을 통해 종합 물류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수은 관계자는 “CGIF를 포함 수은의 광범위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우리 기업의 자금조달 경로를 다변화하고 다양한 금융솔루션을 제공하겠다”면서 “대출·보증·스왑 등 가용한 모든 상품을 패키지화하여 지원을 대폭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kimds@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