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는 딜라이브 인수를 검토했으나 대내외 환경변화로 인해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27일 공시했습니다.

지난해 8월 한 매체는 투자은행(IB) 업계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CJ헬로가 딜라이브 인수를 위해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신재근기자 jkluv@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