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석 코레일 사장 취임…"철도 안전혁신이 최우선"

손병석 전 국토교통부 차관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새 사장으로 취임했습니다.

손 사장은 오늘(27일) 취임사를 통해 "안전한 철도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되찾는 것이 최우선 목표"라며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철도 안전에 대한 패러다임을 기본부터 다시 세우겠다"고 말했습니다.

손 사장은 고양 KTX 차량기지에서 열린 취임식을 통해 "국민이 믿을 수 있는 안전한 철도를 만들기 위해 종합적 안전 혁신을 갖추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한 취임사에서 `남북대륙철도 시대`를 언급하며 "한반도 번영의 주춧돌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축을 위한 기반을 다져나가겠다"고 전했습니다.

조직문화와 관련해서도 "조직체계를 성과중심으로 재편하는 과정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급변하는 경영환경 속에서 속도감 있게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손 사장은 취임식 이후 고양 차량기지에서 KTX 열차 정비현장을 찾는 것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