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에 한화투자증권·베스핀글로벌 참여 확정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한화투자증권과 베스핀글로벌이 주주로 참여를 확정했습니다.

토스(비바리퍼블리카)는 27일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한화그룹 계열 종합자산관리회사인 한화투자증권과 클라우드 매니지먼트 기업 베스핀글로벌이 주주로 참여를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화투자증권은 9.9%, 베스핀글로벌은 4% 지분 투자로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하기로 결정했으며, 추가 주주 참여로 토스의 지분율은 60.8%, 리빗캐피탈은 1.3%로 조정됐습니다.

알토스벤처스와 굿워터캐피탈은 각각 9%, 한국전자인증 4%, 무신사 2%로 현재 주주 구성이 일단락됐습니다.

한편 글로벌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는 토스뱅크와 긴밀하게 사업 협력을 추진하기로 하고 양해각서(MOU)를 공식 체결했습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한화투자증권의 합류로 보다 안정적인 주주 구성이 가능해졌으며, 한화투자증권은 물론 한화그룹 금융 계열사들과의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은행 시스템 구축에 클라우드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만큼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관리 전문성이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