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5년간 혁신성장기업에 28조원 푼다

은행연합회와 5대 금융지주는 창업·벤처·중소기업 등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기위해 앞으로 5년간 28조원을 공급한다고 27일 밝혔습니다.

먼저 혁신·창업기업 대출에 향후 5년간 약 18조원을 공급합니다.

이는 보증기관 특별출연을 통한 대출 지원과 기술선도기업 신용대출 방식으로 이뤄집니다.

직접투자와 펀드조성에는 향후 5년간 약 10조원을 공급합니다.

이외 기술금융의 질적 성장을 위해 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형 기술자문서비스 제공과 지적재산권(IP) 금융 활성화가 추진됩니다.

또 동산담보대출 활성화를 위해 사물인터넷(IoT) 동산담보관리 플랫폼 구축과 상품 리모델링 등을 자율적으로 추진할 예정입니다.

한편 5대 금융지주는 앞으로 5년간 총 3.1조원(연평균 0.62조원) 수준의 사회공헌을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