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트, 수퍼티어1 진입·자회사 IPO `겹경사`

김희원 아스트 대표가 엠브라에르 항공기 동체 제작 사업권 전체를 이양 받는 계약을 통해 실적이 500억원 가량 증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희원 대표는 27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엠브라에르(Embraer) 항공기 동체 제작 사업권 전체를 이양 받는 계약을 체결해 2세대 E-jet 기종 동체 설계 기술, 권한, 지적 재산권을 전부 소유하게 된다고 밝히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아스트는 지난해 트라이엄프(Triumph) 그룹으로부터 엠브라에르 2세대 E-jet 항공기의 동체 생산 전 분야를 단독 생산하는 파트너로 선정돼 1천억원 수준의 실적이 발생했는데, 이번 계약으로 500억원이 추가 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개발 제작한 항공기는 올해부터 트라이엄프를 거치지 않고 직접 항공사에 납품하는데 사업 권 인수 이후 아스트의 납품 수량은 30% 증가할 전망입니다.

아스트의 지난해 실적은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 1,170억 1,300만원, 영업이익 108억원 3,100만원, 당기순이익 44억 4,000만원으로 전년과 비교해 각각 20.38%, 35.21%, 204.32% 증가했습니다.

김 대표는 "국내 민항기 설계 기술, 인프라가 충분히 구축되지 못한 현 상황에서 국가적으로도 유의미한 성취"라며 "신흥 시장을 중심으로 민항기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저가항공사 시장 활성화와 자국 내 이동 수단 활용 증가가 긍정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20년간 먹거리를 가진 기업은 드물다"며 "신뢰와 성과를 바탕으로 국제 유명 경쟁사보다 우위에 설 수 있었다"고 언급했습니다.

또 김 대표는 자회사인 에이에스티지(ASTG)에 대해 내년에 기업공개(IPO)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7년 설립된 에이에스티지는 스킨 패널, 조립 제품 제작 등을 주력으로 하고 있습니다. 에이에스티지는 지난 달 IPO를 위해 KB증권과 SK증권을 공동 주간사로 선정했습니다.

김 대표는 "내년 직 상장으로 계획하고 있다"며 "아스트, 에이에스티지, 오르비텍까지 5000억원 규모의 생산능력이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민재기자 tobemj@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