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도 쌍용 디오션` 부산 송도 지역주택조합으로 성공 예감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으로 경기 침체기를 맞고 있는 부산 지역주택조합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지역주택조합은 건축비와 토지비를 조합원 분담금으로 충당하는 만큼 시행사의 이윤이나 기타 부대 비용도 절감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때문에 지역주택조합 설립 인가를 받은 현장은 사업 안정성이 확보됐다는 의미이며, 재개발 및 재건축보다 사업 기간이 짧고 청약 통장이 없어도 일반 아파트의 분양가보다 10~20% 저렴한 가격으로 내 집을 장만할 수 있다.

이에 서부산권의 대표적 지역주택조합 아파트로 부상하고 있는 `송도 쌍용 디오션`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주택조합은 해외 고급건축 시공실적 1위 기업으로 손꼽히는 쌍용건설(MOU체결)이 서구 암남동 279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아파트다.

전 세대가 남향 위주로 송도 바다가 보이며 지하 4층, 지상 29층 규모로 14개 동, 총 968가구가 지어진다. 전용면적별 가구는 84A㎡ 297가구, 84B㎡ 15가구, 74㎡ 218가구, 59㎡ 438가구로 구성된다.

이 아파트의 가장 큰 특징은 가격 거품을 뺀 합리적인 분양가다. KB 부동산 시세로 본 인근 아파트의 최근 실거래가는 84㎡를 기준으로 풍림아이원(2010년 입주)은 3.3㎡당 1,294만 원, 서린엘마르(2016년 입주)는 1,400만 원에 이른다. 반면 송도 쌍용 디오션은 3.3㎡당 모집가격은 800만 원대에 불과하다.

`송도 쌍용 디오션`은 뛰어난 입지환경도 자랑하고 있다. 해상케이블카로 이름을 알리고 있는 송도해수욕장이 앞마당에 펼쳐져 있고 왼쪽으로 남항대교와 북항대교가 한눈에 들어온다.

교통환경으로는 남항대교, 북항대교, 광안대교를 거쳐 해운대로 이어지는 오션 브릿지의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특히 4월에 천마산터널이 개통되면 사하구와 강서구를 통과해 김해공항까지 서부산으로의 접근성도 높아져 서부산과 동부산을 잇는 해양순환도로망의 혜택이 기대된다.

또한, 충무대로와 감천로를 이용해 부산 시내 외 전역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는 장점도 지니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 아파트의 미래가치를 높여주는 도시철도 접근성도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는 2025년 완공 예정인 도시철도 7개 노선 중 송도선이 도시철도 1호선 자갈치역에서 암남, 송도를 지나 장림역과 연결될 전망이다.

`송도 쌍용 디오션`은 생활편의시설도 골고루 갖췄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10분 거리에 남포동과 자갈치 시장, 롯데백화점 광복점이 있고 고신대학교병원이 단지와 접해있다.

무엇보다 송도초등학교와 바로 접해 있어 자녀를 안심하게 키울 수 있는 `초품아`(초등학교를 품은 아파트)의 프리미엄이 기대되며, 인근에 천마초등학교와 관광고등학교도 위치해 있다. 또한 송도해수욕장의 오토캠핑장과 암남공원 갈맷길, 국가지질공원 등이 있어 휴식과 여가를 즐길 수 있다는 점도 매력적이다.

이 아파트의 조합원 가입자격은 현재 부산, 울산, 경남에 6개월 이상 거주한 무주택자 이거나 전용면적 85㎡ 이하 주택 1채 소유자라면 누구든지 가능하다.

한편, 홍보관은 좌천동 가구거리에 있으며 분양이나 조합원 관련 문의는 대표 전화를 통해 할 수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