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와 수출 부진으로 기업들의 부정적인 심리가 지속되고 있다.


27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4월 전망치는 94.6이었다. 이는 지난달 전망치(97.0)보다 떨어진 수치다.


3월 실적치는 96.1로 조사되면서 47개월간 기준선(100) 아래에 머물렀다.


4월 전망치를 기준으로 내수(100.2)를 제외한 수출(99.6), 투자(97.4), 자금(97.4), 재고(101.3), 고용(94.6), 채산성(97.8) 등 대부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했다.


기업들은 "계절적 성수기에 진입하며 소매판매 분야를 중심으로 내수 상황은 나아지고 있지만 투자와 수출의 부진으로 전망치가 악화되었다"고 응답했다.


세부 업종별로는 전자 및 통신장비 제조업의 수출전망이 81.5로 38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국·유로존과 중국 등에서 경기 둔화 신호가 증가하고 정세 불안도 지속되는 등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져 수출 여건이 점차 악화되고 있다는 게 한경연의 분석이다.


특히 반도체 사이클 둔화가 국내 반도체 수출의 급격한 감소로 현실화하고 있어 지난해 성장을 견인한 수출마저도 전망이 밝지 않다고 내다봤다.


3월 실적 기준으로는 내수(102.2)를 제외한 수출(99.1), 투자(96.5), 자금(98.0), 재고(103.9), 고용(94.1), 채산성(98.3) 등 대부분이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윤경 한국경제연구원 기업연구실장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수출지표 악화가 본격화하면서 기업심리가 위축되고 있다"며 "특히 글로벌 경기의 하강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되어 수출은 물론 경제 전반에 부정적 파급효과가 우려되므로 정부와 기업의 대응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