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끔 시야가 매우 좁아져 주변 사물에 걸려 부딪히거나 돌발 상황이 발생했을 때 빠른 대처가 안 되는 사람들이 있다. 또는 계단을 헛디뎌 넘어지거나 신호등이 잘 보이지 않는 증상을 호소하기도 한다. 바로 녹내장을 의심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녹내장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거의 없다보니 무심코 방치하다가 어느 정도 경과가 지난 후나 말기가 되었을 때 비로소 자각을 하고 병원을 찾는 사람도 많다.

녹내장이란 눈으로 빛을 받아들여 뇌로 전달하는 시신경에 이상이 생겨 시야결손이 나타나는 질환으로, 시신경이 파괴되면서 점차 실명하게 되는 질환이다. 한 번 파괴된 시신경은 되살릴 수 없기 때문에 제때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녹내장은 안압이 상승하여 시신경을 눌러 시신경이 죽는 ‘안압녹내장’과 안압이 정상임에도 시신경이 죽는 ‘정상안압녹내장’으로 구분할 수 있다. 정상안압녹내장의 경우 시신경이 왜 죽는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안압을 내리는 약을 처방할 경우 효과를 보기 어렵다.
"녹내장 실명 막으려면 오장육부가 강화돼야"

부산 서면에 위치한 밝은한의원 한의사 김정희 원장은 “정상적인 안압을 강제적으로 내리려 한다면 우리 눈이 가지고 있는 안압을 조절하는 능력 자체가 떨어질 수 있다"면서 "녹내장의 경우 시신경이 약해지고 죽으면서 발생하기 때문에 시신경을 강화시켜주는 것이 치료 방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시신경이 정상적인 작용을 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영양분이 필요하다. 영양분이 부족할 경우 시신경이 약해지고 손상될 수밖에 없다. 시신경이나 망막에 영양을 공급해주는 수술 및 시술은 존재하지 않으며 시신경을 튼튼하게 하는 수술이나 안약도 없다보니 녹내장의 경우 조기 발견을 통해 진행을 늦추는 치료가 대부분이다.

김 원장은 “시신경으로 영양분을 보내기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오장육부를 튼튼하게 만들어 시신경으로 충분한 에너지를 보낼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좋다. 죽은 시신경을 다시 살릴 수는 없지만 오장육부를 튼튼하게 만드는 치료와 식습관, 생활습관의 개선으로 눈 건강을 회복하면 녹내장 또한 충분히 호전될 수 있는 질환이다”라고 전했다.

평소 머리가 자주 아프고 구역질이 나거나 시력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뿌옇게 보인다면 녹내장을 의심할 수 있다. 또한 앞이 부분적으로 잘 보이지 않거나 시야가 좁아지는 증상, 빛을 보면 주위에 달무리가 보이거나 저녁이 되면 머리와 눈에 통증이 발생하는 증상이 있다면 녹내장을 의심할 수 있다.

이렇게 특별한 증상이 없더라도 40대 이상이라면 적어도 1년에 한번씩은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아보는 것이 녹내장을 조기에 발견하거나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평소 눈 건강에 관심을 두고 꾸준한 관리와 검진이 필요하다.


키즈맘 뉴스룸 Kizmom@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