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라이더스, 수도권이어 전국 광역시 진출…이용 시간도 확대

배달앱 `배달의민족`의 외식배달 서비스 `배민라이더스`가 지난주 부산에서 서비스를 개시한 것에 이어 오늘(27일)은 대전에서 서비스를 시작합니다.

다음 달에는 울산과 광주에도 연이어 진출하면서 서비스 적용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입니다.

여기에 서비스 이용 시간을 늘려 소비자 편익을 증대하겠다는 목표입니다.

배민라이더스는 `앱 안의 앱`처럼 들어가 수제버거, 파스타, 스테이크, 스시 등 이전에는 배달되지 않던 다양한 맛집 음식을 배달해 주는 서비스입니다.

2015년 6월 서울 강남·송파·서초 일대에서 출발한 배민라이더스는 2017년 10월 서울 전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했고, 이외에도 인천, 부천, 분당, 일산, 수원 등 경기도 일대로 확장해 왔습니다.

지난해에는 비수도권 최초 대구광역시로 진출했고, 지난 20일에는 부산광역시로 발을 들였습니다.

배민라이더스 측은 "부산의 첫 반응은 `폭발적`"이라며, "서비스 개시 후 첫 주말인 지난 23일(토) 하루 주문수는 1,000건에 육박해 서울의 강남구, 관악구, 송파구, 마포구, 용산구에 이어 전국에서 6번째로 높은 주문수를 기록했다"고 전했습니다.

오늘(27일)은 대전광역시 서구에서도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며, 오는 4월 17일에는 울산광역시 남구, 4월 24일에는 광주광역시 서구에서 서비스를 앞두고 있습니다.

배민라이더스는 지난달부터 강남, 용산, 관악 등 서울 8개 지역에서 주말 오전 배달 가능 시간을 11시에서 9시로 2시간 앞당겨 브런치 등 주말 아침 식사도 간편하게 시켜 먹고자 하는 소비자들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었습니다.

앞으로도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금요일 야간 배달 시간도 확대하는 등 운영시간을 탄력적으로 조정한다는 방침입니다.

배민라이더스 관계자는 "그간 수도권 중심으로 서비스되던 배민라이더스를 지방의 주요 광역 도시에서도 즐기고 싶다는 고객의 목소리가 커져 왔다"며, "배민라이더스는 배달 음식의 다양화와 고급화를 추구하는 만큼, 전국 주요 도시를 기점으로 배달 음식 시장 활성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태학기자 thkim86@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