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은 4세대 국가관세종합정보망(이하 국종망)의 경제적 효과가 연간 1조500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27일 관세청에 따르면 국종망 관련 연구용역을 수행한 서울대학교 산학협력단은 물류비 절감, 업무 생산성 향상, 세수증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외부효과 1조 4667억원, 내부효과 292억원의 성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화물통관진행정보를 유니패스 홈페이지, 모바일 앱 뿐 아니라 오픈API로 제공, 기업이 전사적 자원관리(ERP), 물류정보시스템 등 내부시스템과 연동해 업무 처리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으며, 이를 통해 월 4757억원의 비용절감 효과를 얻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운송업체인 하나로TNS는 화물통관진행정보 오픈API를 수입해상업무에 적용해 건당 2∼3분의 처리시간 단축으로 업무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특송정보를 처리하는 ㈜에이치포(대표 황선제) 담당자는 "관세청에서 제공하는 화물통관진행정보, 수출신고이행내역 등 5개 오픈API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직구 쇼핑몰에 적용해 고객에게 정확한 배송정보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조직의 정보기술 활용정도를 측정하는 Cooper and Zmud(1990)의 기술확산 모형에 따르면 국종망은 6단계 중 마지막 단계인 루틴화, 주입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4세대 국종망은 제도, 프로세스 뿐 아니라 조직의 변화까지 상호 영향을 미치는 시스템이라는 것.


루틴화는 정보기술에 맞춘 조직관리시스템이 조정되는 단계, 주입은 정보기술이 조직 내 이용가능성이 극대화되는 단계를 말한다.

관세청은 인공지능 등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접목하여 국종망의 성과를 극대화하고, 국종망 수출 설명회 등을 통해 해외수출 지원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 이현재 기자 rozzhj@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