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실물경제 전문가들이 미국 정부의 전망과는 달리 올해와 내년 미국의 경제 성장세가 급격히 둔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전미실물경제협회(NABE)는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올해 2.4%, 내년 2.0%에 그칠 것이라는 설문조사 결과를 25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번 조사는 55명의 경제 예측 전문가 집단을 상대로 이뤄졌다.

이들이 평균적으로 제시한 이 같은 경제성장률은 작년 12월 설문조사 때보다 훨씬 비관적으로 바뀐 수치다.

응답자들이 당시 제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평균 2.7%였다.

전문가들은 글로벌 경기 둔화와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 등 다른 주요 교역국과 벌이는 무역분쟁이 지속하는 것을 전망치 하향조정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NABE는 응답자 중 4분의 3이 무역분쟁의 지속 가능성 때문에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고 밝혔다.

다만 전문가들은 GDP가 감소하는 경기후퇴(리세션)가 단기적으로 발생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봤다.

응답자 20%가 올해 말까지 경기후퇴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으며 응답자 35%가 내년 말까지 경기후퇴가 발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조사 결과는 올해와 내년 미국 경제가 계속해서 성장할 것이라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와 다르다.

트럼프 행정부는 작년 경제성장률을 2.9%로 추정하고 미국이 올해부터 3% 성장시대로 들어설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는 최근 의회에 제출한 대통령 경제 보고서를 통해 감세, 기간시설 재건축, 규제 완화가 자신의 정책 비전대로 이뤄지면 2024년까지 줄곧 미국이 3%대 경제성장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미국 경제는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정책, 재정지출 확대에 힘입어 호황을 누렸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러한 정책의 효과가 사라진 올해부터는 미국의 경제성장이 더 부진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AP통신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재정적자도 경제성장을 저해하는 요인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재정적자가 급증하면 정부의 재정정책 운용 폭이 좁아져 결국 경제성장을 견인할 역량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

AP통신은 향후 4년간 미국의 재정적자가 1조 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경제성장률이 행정부의 낙관적인 전망에 미치지 못한다면 재정적자가 급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지난주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올해 미국의 경제성장률을 2.1%, 내년 1.9%로 이전 전망치보다 낮게 발표했다.

경제분석기관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의 수석 미국 이코노미스트 그레고리 다코는 "응답자들 다수는 무역정책과 글로벌 경제성장 둔화에서 오는 외부 맞바람을 미국 경제성장의 주요 하방 리스크로 봤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3% 성장 선언에 전문가들 "경기 급격둔화"

(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