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취약계층 '신생아 무료작명' 서비스 실시

서울 중랑구는 이달부터 취약계층을 위한 ‘신생아 무료작명’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구는 취약계층의 경제적 부담을 덜고, 출산 장려를 위해 작명 서비스를 마련하게 됐다.

대상은 구에 주민등록이 돼있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취약계층 다문화가정의 신생아다. 작명은 관내 작명소 4곳의 재능기부를 통해 이뤄진다.

이용을 원하는 경우 출생일로부터 15일 이내에 주민등록 주소지 관할 동주민센터 또는 구청 민원여권과를 방문하거나 전화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한 아이 당 3개의 이름을 받아볼 수 있으며 신청 후 약 10일 정도 소요된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민원여권과로 문의하면 된다.

류경기 구청장은 “아이가 태어난 가정에서는 아이의 이름 짓기가 참 어렵고도 중요한 일”이라며 “신생아 무료 작명 서비스가 새 생명이 찾아온 가정에 의미 있는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