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권, 일자리창출·사회적경제기업에 1조4천억원 지원

금융권이 일자리창출 기업과 사회적경제기업, 자영업자에 1조4220억원 규모의 자금을 지원합니다.

은행연합회와 신용보증기금(신보), 기술보증기금(기보)은 25일 `일자리기업 등 협약보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신보 대구 본점에서 체결했습니다.

협약식에는 최종구 위원장과 주요 은행장들이 참석했습니다.

은행권은 신보와 기보에 각각 700억원과 300억원씩 1000억원을 특별출연합니다.

보증기관들은 이를 활용해 일자리 창출 기업 6600억원, 사회적경제 기업 1560억원, 자영업자 6000억원 등 1조4220억원의 신용보증을 지원합니다.

`일자리창출 기업 협약보증`의 지원대상은 고용창출기업과 유망서비스기업, 유망창업기업, 혁신성장분야기업, 우수아이디어창업기업, 기후·환경산업 영위기업 등 입니다.

`사회적경제 기업 협약보증`은 (예비)사회적 기업과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 사회적경제기업과 소셜벤처 기업을 지원합니다.

`자영업자 맞춤형 협약보증`은 영세자영업자와 데스밸리(영업침체기) 자영업자에게 보증비율(최대 100%)와 보증료(최대 0,5%p 차감)를 우대 적용합니다.

재창업과 재도전 자영업자에 대해서는 보증비율을 우대하고 최저보증료율(0.5%)을 적용합니다.

이번 협약은 은행권 사회공헌 사업의 일환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습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맞춤형 금융지원으로 돕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며 "혁신성장분야 기업 등의 도전을 응원하고 실패한 자영업자에게 다시 재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