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전자전’ 이현이, 훈훈한 아들과 다정한 한 컷

모델 이현이가 아들과의 일상을 공개했다.

24일 이현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찍기 참 힘든 분’이라는 글과 함께 아들 윤서와 찍은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훌쩍 자란 아들 윤서는 엄마와 함께 시크한 미소를 지으며 ‘모전자전’의 훈훈한 케미를 자랑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더 잘생겨진 것 같은데요!^^”,“우와아아 진짜 많이컸어”,“이쁘당 ㅠㅠ 애기두 언니두”,“세상에 엄마아빠 이쁜곳만 정말 닮앗구나~ 둘째의 초미모도 기대된다 현이야”,“시크해 시크”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한편 둘째 출산을 앞둔 이현이는 지난 12일 "잠시 안녕. 일년 넘게 함께 했던 '이수지의 가요광장' whynot 코너를 잠시 떠나요. 둘째 건강하게 낳고 다시 돌아올게요"라는 글을 남긴 바 있다.

(사진: 이현이 인스타그램)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