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안백내장수술, 직업별 렌즈선택에 신중해야

나이가 들수록 안과를 찾는 일도 잦아진다. 어린이는 드림렌즈, 젊은 층은 라식, 라섹 등 시력교정을 위해 주로 안과를 찾지만 40대 이후가 되면 노인성 안질환인 노안, 백내장 치료를 위해 주로 안과를 찾게 된다.

사람의 눈은 보통 30대 중·후반부터 건조감과 피로감을 느끼기 시작해 40대에는 책이나 스마트폰과 같은 가까운 거리의 글씨가 흐릿해지는 노안이 시작되고, 50대가 넘으면 시야가 뿌옇게 보이는 백내장의 발병률도 높아진다.

노안 초기이면서 백내장이 없다면 수정체의 기능을 유지할 수 있는 노안라식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하지만 노안이 상당히 진행된 상태에서 백내장을 동반하고 있을 때는 노안과 백내장을 한번에 치료할 수 있는 다초점인공수정체를 선택해야 한다.

다초점 인공수정체는 과거 백내장 수술에 사용된 단초점 인공수정체와 달리 근거리, 원거리를 동시에 교정하는 것이 특징이다. 백내장뿐 아니라 노안까지 함께 개선해 주므로 수술 후 노안교정을 위해 별도의 안경이나 돋보기를 착용할 필요가 없다.

문제는 이중초점, 삼중초점, 연속초점 등 렌즈마다 초점구간이 다르고, 자외선 차단기능, 청색광 차단기능, 당뇨환자를 위한 망막보호기능 등 다양한 부가기능을 갖추고 있어 어떤 렌즈를 선택할지 막막할 때가 많다는 점이다.

이중초점렌즈는 원거리와 특정 구간의 근거리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렌즈다. 핸드폰, 신문, 독서 거리인 30~40cm는 잘 보이지만 요리나 컴퓨터, 네비게이션을 이용할 때의 거리인 70~80cm 중간거리는 흐리거나 겹쳐 보인다.

이중초점렌즈의 단점을 보완한 것이 삼중초점렌즈다. 삼중초점렌즈는 원거리와 근거리는 물론 중간거리 초점까지 갖고 있어 PC 모니터도 선명하게 보인다. 그러나 삼중초점은 다양한 거리에서 적당한 근거리 시력을 제공하기 때문에 특정 거리에서 확실한 시력을 원한다면 이중초점이 더 유리하다.

최근에는 이런 한계를 넘어 중간거리, 근거리에서 자연스러운 초점변화가 가능한 연속초점 렌즈도 등장했다. 연속 초점렌즈는 초점심도를 연장하는 방식으로 원거리에서 중간거리까지 연속적으로 초점을 확보한다. 이러한 방식을 이용해 야간 빛번짐, 대비 감도의 감소도 개선되고 있다.

연속초점 인공수정체는 눈 속에 렌즈를 얼마나 정확히 위치시키느냐가 수술성공의 관건이다. 이를 위해서는 보다 정밀한 수술이 요구되며, 이를 위해 도입된 것이 레이저 백내장수술이다. 현미경으로 눈 속을 들여다보며 손기술에 의존했던 기존의 방식과 달리 안구 스캔을 통해 얻은 정보를 토대로 레이저가 수술을 어시스트하기 때문에 수술편차를 최소화했다.

강남 조은눈안과 주종수 원장은 "한번 삽입한 인공수정체는 특별한 합병증이 없는 한 제거하지 않기 때문에 수술 전 의료진과 신중한 상담을 거쳐 자신에게 적합한 인공수정체를 찾는 것이 중요하며, 레이저를 이용한 백내장 수술이 보다 안정된 결과를 얻게 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조언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