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 주방’ 거미, 주방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남다른 요리 실력 발휘



거미가 또 한 번 팔색조 매력을 자랑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거미는 지난 24일 Olive 일요 예능프로그램 ‘모두의 주방’에 새로운 친구로 합류했다. ‘귀호강+입호강’을 자처하며 요리 실력을 뽐내는 것은 물론 애절한 감성을 전달하며 주방을 모두의 노래방으로 만들었다. 이어 유창한 외국어 실력까지 발휘하며 눈길을 끈 것.

이날 방송에서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주방 친구들 모두가 `거미 팬`이었다는 것. 거미는 첫 등장부터 친구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으며 남다른 팬미팅 분위기를 형성했다. 모두들 앞다투어 거미의 오랜 팬이라고 밝히며 평소 좋아하던 곡들을 거미에게 이야기하며 아낌없는 팬심을 드러냈다. 특히 이엘리야는 거미가 등장하자마자 눈을 떼지 못하며 실감 나지 않는다는 말과 함께 팬임을 밝혔고 이내 거미의 앞에서 노래를 부르고 부끄러워하며 성덕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이어 거미는 유창한 일본어로 사쿠라를 인사를 건넸다. 주위 사람들의 감탄 어린 눈길에 거미는 "잘하지 않고 잠깐 활동해서 그때 공부했다. 통역이 있는데 어지간하면 스스로 하려고 했다. 쿠라짱 보면서 그때 생각이 난다"고 말하며 유창한 외국어 실력의 비결을 전하며, 거미의 또 다른 매력을 안방극장에 전했다.

이어 본격적으로 거미는 주방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출중한 요리 실력 또한 뽐냈다. 준비해온 싱싱한 전복과 낙지, 문어를 꺼내며 “고향인 전남 완도 금당도에서 유명한 재료들을 가져왔다”고 말해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거미는 직접 해물을 손질하며 해물 샤브샤브와 문어숙회, 갈치속젓 김밥으로 요리 실력도 과시했다.

마지막으로 다 함께 요리한 음식을 나눠먹으며 진솔한 이야기가 오가던 와중 사쿠라는 거미에게 노래를 잘 할 수 있는 방법을 물어봤다. 이에 거미는 과거 성대결절로 힘들었던 이야기를 솔직하게 이야기하며 사쿠라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이어 거미는 자신의 인생 노래로 ‘기억상실’을 꼽으며 주방 친구들에게 귀호강 라이브를 선사하며 식사를 마무리했다. 또한 김밥을 만드는 김용건과 사쿠라를 돕기도 하고 떡볶이를 만드는 이엘리야를 살피는 등 모든 출연진들을 조용히 세심하게 도우며 역시 검셰프(거미 요리사)라는 찬사를 받았다.

최근 `혼자` 라는 싱글 음원을 발표하고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거미는 자신의 노래를 사랑해 주는 게스트를 위해 무반주 노래를 들려주기도 하고 자신이 가장 애착 있는 노래로 `기억상실`을 꼽기도 했다.

이처럼 거미는 등장부터 모두들 사로잡는 남다른 매력과 입담으로 주방뿐만 아니라 안방극장을 `거미홀릭`으로 물들였다. 출연진들을 챙기는 거미만의 세심함과 평소에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모습들로 출연진들은 물론, 시청자들까지 매료시킨 것.

한편, 음원 발매 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거미는 오는 5월 청주를 시작으로 총 10개 도시에서 전국투어 콘서트 ‘This is GUMMY’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