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도시락·즉석밥 등 가정간편식 위생점검 실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다음달 1일부터 5일까지 도시락‧샐러드‧즉석밥 등 가정간편식품(HMR)에 대한 위생 점검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식약처에 따르면 가정간편식 시장규모는 2010년 9000억원에서 2017년 2조6억원으로 연평균 17.3% 성장하고 있다.

이에 식약처는 6곳 지방 식약청‧17개 지방자치단체‧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전국 5000여 곳 가정간편식 제조업체‧편의점‧마트 등을 대상으로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신고 영업 여부, ▲부패·변질 원료 사용 여부, ▲유통기한 경과제품 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온라인 등에서 판매되는 가정간편식 제품은 직접 구매해 식중독균 오염여부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국민들의 식품 소비 성향을 분석해 소비가 늘고 있는 제품에 대한 사전 안전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