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 할 말 다 하는 똑 부러지는 신입사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홍종현이 사이다 신입사원의 면모를 발휘했다.

홍종현이 지난 24일 방송된 KBS2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첫 출근, 첫 회식부터 심상치 않은 신입사원의 면모를 보여줬다. 하필 자신이 커피를 쏟았던 김소연이 부장으로 있는 마케팅전략부에 첫 출근을 한 홍종현은 첫날부터 부서의 잘못된 점을 지적하고 헛된 소문을 바로잡아달라고 말하는 당찬 면모로 정체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한태주(홍종현 분)는 기막힌 인연으로 마주했던 강미리(김소연 분)를 다시 만났다. 그냥 만남도 아니고 강미리가 부장으로 있는 마케팅전략부의 신입사원으로 첫 출근을 한 것. 업무를 마치고 첫 회식에 참석한 태주는 오늘 하루 어땠냐는 미리의 질문에 “업무분장이 명확하지 않아서 잘 모르겠습니다. 마케팅부에서 꼭 하지 않아도 되는 일과 꼭 해야 하는데 타부서에서 관리하는 일들이 좀 섞여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라며 잘못된 점을 지적했다.

이에 발끈한 미리가 자리를 뜨자 태주는 따라 나가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까불지 말고 네 셔츠나 찾아가”라는 말이었다. 그렇게 두 사람 사이는 계속해서 어긋나기만 했다. 그리고 다음 날 박 대리는 태주를 불러 미리와 셔츠를 바꿔 입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혹시 연인 사이냐고 다그쳤고, 태주는 절대 아니라고 질색했지만 이미 부서 전체에 소문이 나있던 상황.

화가 난 태주는 미리의 사무실에 따라 들어갔고 “부장님이 저에게 셔츠 가져가라고 하신 말씀 박 대리님이 들으셨습니다. 덕분에 저 낙하산 됐습니다. 제가 많이 곤란하게 됐습니다. 부장님이 바로잡아 주십시오”라고 똑 부러지게 말하며 자신의 의견을 확실히 피력했다. 그리고 퇴근 후 퀵으로 셔츠를 보내주겠다는 미리의 전화에 직접 찾으러 가겠다며 그녀의 오피스텔로 향했고, 셔츠를 건네 받은 태주가 갑자기 미리를 불러 세워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렇듯 홍종현은 할 말 다 하는 신개념 신입사원 캐릭터로 안방극장에 사이다를 선물했다. 공채 수석답게 첫 출근부터 업무 방향을 파악하고 자신의 의견을 피력하는 모습이 현실에서는 볼 수 없는 신입사원이기에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한 것. 뿐만 아니라 홍종현은 굳건하고 곧은 ‘한태주’의 성격을 완벽하게 파악해 캐릭터의 스토리를 설득력 있게 전달하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더불어 김소연과의 기막힌 인연 스토리가 어떻게 흘러갈지 궁금증을 모으고 있어 다음 주 방송을 더욱 기대케 한다.

한편, 홍종현이 사이다 신입사원으로 변신해 재미를 더하고 있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