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유지태-조우진 ‘돈’, 재미+공감 두 마리 토끼 잡았다



‘돈’을 둘러싼 류준열-유지태-조우진의 팽팽한 트라이앵글과 빠른 속도감, 예측불허의 전개로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돈>이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흥행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돈> 이 개봉 4일째 100만 관객 돌파에 이어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영진위 통합 전산망 3월 25일 오전 7시 30분 기준 111만 1231명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수 153만명을 기록하며 한국 영화의 저력을 입증했다. 특히 극장가를 점령하고 있던 <캡틴 마블>, 동시기 경쟁작인 <우상> <악질경찰> 등을 제치고 1위를 차지, 3월 비수기 극장가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앞으로의 흥행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영화 <돈>은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의 강렬한 연기 시너지와 팽팽한 긴장감을 스피디한 전개로 풀어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또한 ‘돈’을 향한 다채로운 인물들의 모습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 재미와 공감 두 마리 토끼를 잡으며 흥행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영화를 본 관객들은 “시간순삭! 쫄깃하고 군더더기 없는 영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재미있게 봤어요! 류준열, 유지태, 조우진 등 배우들의 앙상블이 잘 이뤄진 영화”, “박진감 넘치는 류준열의 연기! 돈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할 수 있는 좋은 영화”, “재미, 속도감, 서스펜스 삼박자가 골고루 갖춘 영화! 류준열의 변해가는 눈빛과 표정, 세세한 표현 정말 최곱니다!”, “돈에 대해 현실적인 감정변화를 잘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엄청 집중해서 보니 시간 순삭”, “스토리도 탄탄하고 긴장감도 있고 완전 강추” 등 호평을 쏟아냈다. 관객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한 <돈>은 뜨거운 입소문에 힘입어 흥행 상한가를 이어가고 있다.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 1위에 등극하며 흥행 상한가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돈>은 3월 20일 개봉해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