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갈하이’ 진구, 무아지경 대본 삼매경 속 돋보이는 대본 숙지법



‘연구 진구’의 돋보이는 대본 열공법이 포착돼 화제다.

JTBC 금토드라마 ‘리갈하이’ 13, 14회 방송에서는 고태림(진구 분)이 굴욕적인 1패 위기에서도 오뚝이처럼 다시 일어나 승부사 기질을 발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결의에 차 “민의라면 뭐든 옳은 겁니까?”, “사형시킵시다!”를 외치며 무패 신화를 되찾고 무죄를 쟁취하는 고태림의 카리스마는 ‘역시 진구’라는 감탄을 자아내며 극의 몰입을 한 층 더 끌어올렸다.

이에 장장 3페이지에 걸친 분량에, 5분 간의 대사를 완벽하고 막힘 없이 원테이크로 소화하며 원맨쇼를 펼친 진구의 열연에 관심이 높아진바. 진구만의 독특한 대본 열공법이 있다고 해 눈길을 끈다.

먼저 진구의 대본에서 눈에 띄는 포스트잇과 형광펜 표시. 이는 16년 차 연기파 배우 진구만의 체계적이고 디테일한 대본 숙지법으로, 분량과 감정에 따라 별을 1~6개로 나누고 핵심 단어를 체크해 잠잘 시간까지 조절하며 완벽한 대본 숙지 트레이닝을 거치는 것을 뜻한다. 예를 들어 “내일 촬영은 별 3개짜리 2개, 별 6개짜리 1개로 다 외우고 나면 4시간을 눈 붙일 수 있겠군”, “모레는 별 6개짜리 4개니까 밤을 새워야겠군.” 등 진구의 연기 노하우가 집약된 대본은 그를 바쁜 촬영 현장의 준비 된 배우, NG 없는 배우로 거듭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난 이 나라 법조계가 망신을 당하는 건 관심 없어”, “판사 검사라는 이유로 권위주의와 우월주의로 똘똘 뭉친 인간들만 보면 야! 눈깔아! 자식! 인마! 라는 단어가 목구멍을 비집고 막 튀어 오르거든?” 등 사회적 약자나 정의를 대변하는 고태림의 사이다 발언은 대본을 숙지하던 진구에게 “일종의 사명감을 줬다”며 시청자들에게 이를 잘 전달하기 위해 “밤을 새워도, 머리가 아파도 어떻게든 하루 종일 붙들고 살 수밖에 없었다”는 진심을 전하기도.

이와 관련 진구는 “16년 연기 인생에 별 5개가 최고 난이도라고 생각했는데 별 6개가 계속 나오고 있다”며 ‘리갈하이’에 임하는 진구만의 고충과, 캐릭터 연구의 깊이를 느껴지게 했다. 이처럼 진구의 무아지경 대본 삼매경이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끈 가운데, 종영을 2회 앞둔 ‘리갈하이’는 이번 주 금, 토 밤 11시 JTBC에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