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이준호, 류경수의 5년 전 범행 자백 받을까



‘자백’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로 또 다시 장르물의 쫄깃한 묘미를 뽐냈다.

이에 ‘자백’은 2회만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자백’의 2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5.4%, 최고 6.2%를 기록,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지난 2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자백’ 2회에서 최도현(이준호 분)은 한종구(류경수 분)가 5년전 ‘양애란 살인사건’의 진범이지만, ‘김선희 살인사건’의 범인은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 딜레마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함께 기춘호(유재명 분)가 도현에게 ‘김선희 살인사건’에서 한종구의 무죄를 밝힐 수 있는 증거를 가지고 있다고 밝히면서, 두 살인사건의 판결과 진실이 일순간에 뒤집히는 반전이 펼쳐져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도현은 모든 증거가 한종구를 진범으로 가리키고 있는 ‘김선희 살인사건’에 의심을 품었다. 5년 전 살인범이 사체의 빨간 손톱과 입술을 훼손시키며 색깔에 집착성향을 보인 것과 달리 ‘김선희 살인사건’에서는 이 같은 특징이 드러나지 않은 것. 이에 도현은 범죄심리학 교수를 찾아가 ‘두 사건의 범인을 동일인으로 볼 수 없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또한 도현은 유리(신현빈 분)가 구해온 피해자 김선희(심민 분)의 집 앞 CCTV 영상과 진여사(남기애 분)가 건넨 “부검을 하기 전 사체를 냉장 상태로 보관하죠”라는 힌트를 통해 사망 추정 시간에 의구심을 가졌다. 하지만 이는 모두 정황증거에 지나지 않았고, 재판은 갈수록 도현과 한종구에게 불리하게 흘러갔다.

그런가 하면 춘호(유재명 분)는 도현이 한종구의 변호를 맡았다는 사실을 알고 도현의 뒤를 쫓고 있었다. 춘호는 도현에게 자신이 한종구를 5년 전 사건의 진범으로 확신하는 이유를 밝혔다. 한종구가 진범 밖에 알 수 없는 범행 정보를 알고 있었다는 것. 하지만 도현은 이제 와서 한종구가 5년 전 진범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도 ‘일사부재리의 원칙’에 의해 한종구를 처벌할 수 없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다. 이에 춘호는 “한종구가 ‘김선희 살인사건’의 범인이 아니라는 증거를 가지고 있다”면서 “한종구에게 5년 전 살인죄의 대가를 물을 방법을 찾아내. 법이, 그리고 자네가 살인범을 풀어줬다면 다시 가둘 방법도 생각해 내”라며 도현을 압박해 긴장감을 폭발시켰다.

고민 끝에 도현은 재판에서 초강수를 뒀다. 도현은 피고인 심문을 요청한 후 한종구에게 “5년 전 은서구 공사장에서 양애란 씨를 살해했습니까?”라고 충격적인 질문을 던졌다. 도현은 한종구에게 ‘일사부재리의 원칙’에 의해 자백을 한다고 할지라도 처벌 받지 않는다고 미리 언질을 줬지만 한종구는 쉽사리 입을 열지 않았다. 이후 증언대에서 고뇌하는 한종구의 모습과 함께 엔딩을 맞아 다음 회를 향한 기대감을 폭발시켰다. 과연 도현이 한종구의 5년 전 범행의 자백을 받아내고 춘호가 손에 쥔 무죄 증거를 얻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동시에 재판에서 승소한다 할지라도, 한종구에게 5년 전의 죗값을 치르게 해야 하는 숙제가 남아있는 만큼 도현이 얽힌 실타래를 어떻게 풀지 다음회에 대한 기대를 한층 높였다.

한편 ‘자백’의 엔딩 신이었던 피고인 심문 장면은 차원이 다른 텐션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무죄를 주장하고 있는 변호인이 피고인에게 ‘당신은 살인범이냐’고 추궁하는 아이러니한 모습은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충격을 안겼고, 뒤이어 질문의 의도가 드러난 회상 신은 그야말로 짜릿한 반전이었다. 또한 이준호의 비장하고도 날카로운 눈빛연기와 그런 이준호를 지켜보는 유재명의 휘몰아치는 내면연기 그리고 마치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듯한 류경수의 표정은 몰입도를 수직 상승시켰다. 나아가 점점 고조되는 음악에 맞춰 인물들의 표정들을 교차시키는 연출은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며 ‘자백’이 웰메이드 장르물로 호평을 얻는 이유를 증명했다.

그런가 하면 ‘자백’ 2회 방송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와 엔딩 정말 상상도 못했다 한종구가 자백하려나”, “진짜 꿀잼이다 배우들 연기 너무 잘한다”, “다음주 어떻게 될지 예상 1도 안됨”, “스토리에 완전 빠져든다 시간순삭”, “역시 믿고 보는 김철규 감독님 드라마”, “연출 완전 영화 같음 한시간이 이렇게 빨리 지나갈 줄이야” 등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tvN 토일드라마 ‘자백’은 한번 판결이 확정된 사건은 다시 다룰 수 없는 일사부재리의 원칙, 그 법의 테두리에 가려진 진실을 쫓는 자들을 그린 법정수사물로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