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추천포상은 우리 사회를 밝게 만드는 아름다운 이웃을 찾아
국민이 직접 추천하면, 정부가 포상하는 대표적인 국민참여형 포상으로
현재까지 고(故) 이태석 신부 등 총 382명의 숨은 영웅을 발굴해 포상했다.
[생글기자 코너] 묵묵히 헌신하는 당신이 진정한 영웅입니다!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헌신한 ‘숨은 영웅’ 42명이 2018 국민추천포상 수상자로 선정돼 지난달 26일 정부로부터 포상을 받았다.

수상자 중 최고 등급인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은 아주대학교 병원 권역외상센터 이국종 소장은 아덴만 여명 작전에서 부상당한 석해균 선장과 판문점에서 귀순한 북한 병사를 치료하며, 그전까지 알려지지 않았던 중증외상 분야를 널리 알린 공을 인정받았다. 이 소장은 “주신 큰 상은 더욱 열심히 하라는 뜻으로 알겠다. 앞으로도 응급 환자들을 위한 삶을 살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은 ‘안나의 집’ 김하종 신부는 1990년 이탈리아에서 한국으로 와 경기 성남에 ‘안나의 집’을 설립, 노숙인들에게 따뜻한 식사를 제공하며 그들의 자립을 돕고 있다. 김 신부는 “저보다 훌륭한 사람이 많은데 상을 주셔서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앞으로 사회와 어려운 분들을 위해 더욱 열심히 봉사하겠다”고 했다.

국민추천포상은 우리 사회를 밝게 만드는 아름다운 이웃을 찾아 국민이 직접 추천하면, 정부가 포상하는 대표적인 국민참여형 포상으로 현재까지 고(故) 이태석 신부 등 총 382명의 숨은 영웅을 발굴해 포상했다. 이번 국민추천포상은 2017년 7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접수된 704명의 후보자를 대상으로, 2차례의 현지조사 및 위원회 심사 등을 거쳐 수상자를 선정했다.

이번 국민추천 포상에서 장두원 씨(연세대 국문과 4년·사진 왼쪽)는 학생으로는 유일하게 상을 받았다. 그는 어려운 가정환경 속에서도 학업과 봉사활동을 병행하며 지속적으로 중·고교생들에게 다양한 교육기부활동을 펼쳐왔다. 한국경제신문 경제교육연구소에서 1년 반 동안 인턴 생활을 하면서 솔선수범하는 자세와 창의적 아이디어로 ‘모범 인턴상’을 받기도 했다. 이웃의 아픔을 외면하지 않고 도움의 손길을 건네는 ‘숨은 영웅들’에게 큰 박수를 보낸다.

당우빈 생글기자(한성화교고 3년) woobintang0125@gmail.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