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다르 `허리통증`으로 결장 "상황 지켜봐야"

현대캐피탈 주포 크리스티안 파다르가 허리 통증으로 플레이오프(PO) 2차전에 결장한다.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18일 서울시 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우리카드와의 PO 2차전을 앞두고 "파다르가 오늘 경기에 뛰지 못한다. 허리 통증을 느껴 지금 (천안으로) 내려가는 중"이라고 밝혔다.

파다르는 이날 오전 팀 훈련이 끝나고 조금 더 훈련하다 허리 통증을 호소했다. 2차전에 나설 수 없을 정도로 통증이 컸다.

최 감독은 "파다르가 과거에 허리 부상을 겪은 적이 있다. 통증의 원인이 그 후유증이라면 결장이 길어질 수 있다"며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캐피탈은 3전2승제의 PO에서 1차전을 손에 넣었다. 1승을 추가하면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한다.

하지만 뛰어난 공격력과 강한 서브를 자랑하는 파다르의 부상은 큰 타격이다. 파다르는 1차전에서 트리플크라운(서브, 블로킹, 후위 공격 3개 이상 성공)을 달성하기도 했다.

최 감독은 "일단 라이트에 허수봉을 투입하고, 문성민과 전광인을 레프트로 쓸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무릎 부상을 앓았던 문성민이 (공격 부담이 큰) 라이트에 서기는 어려울 것 같다. 물론 경기 중에 문성민의 몸 상태가 나아질 기미가 보이면 문성민의 포지션을 라이트로 바꿀 수는 있다"고 전했다.

파다르 결장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