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에 폭행` 4살 여아 사망, 혼수상태 한 달 만에 결국‥

교회에서 여중생으로부터 심한 폭행을 당해 혼수상태에 빠진 4살 여자아이가 결국 사망했다.

18일 인천지검과 유족 등에 따르면, 지난달 인천시 부평구 한 교회에서 중학생 A(16)양으로부터 폭행을 당한 B(4)양이 전날 오후 2시께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A양은 지난달 8일 오전 5시 30분께 해당 교회 내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B(4)양을 폭행해 크게 다치게 한 혐의(중상해)로 당시 경찰에 긴급체포돼 구속됐다.

B양은 당일 오전 11시께 다른 교인의 신고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종합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머리 등을 다쳐 혼수상태에 빠졌다.

사건 발생 당시 교회 유아방에는 B양의 9살 오빠도 함께 잠을 자고 있었지만, B양 어머니는 새벽 기도를 하러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올해 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A양은 사건 발생 당일 평소 다니던 이 교회에서 우연히 B양 남매와 함께 잠을 자다가 B양이 뒤척인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 받은 검찰은 지난달 말 A양을 중상해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그러나 B양이 사망함에 따라 검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뒤 공소장 변경을 통해 죄명을 상해치사로 바꾸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의 행위와 피해자 사망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지 추가로 확인해 공소장 변경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양의 첫 재판은 이달 21일 오전 10시 40분 인천지법 410호 법정에서 열릴 예정이다.

4살 폭행 사망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